default_setNet1_2

충주선거구 4개로 개편되나...정가 술렁

기사승인 2022.01.08  16:02:40

공유
default_news_ad1

- 이시종 지사, 선거구획정위원회 안 국회정개특위에 제출

   
▲ 충북 선거구 획정위원회 기초안

 [중원신문/김윤환 기자]= 충주지역 정가가 6월 지방선거를 불과 4개월 앞두고 시,도의원 출마예정자 뿐만 아니라 시민들도 개편이 예상되는 ‘선거구획정’과 관련해 큰 혼선을 빚고 있다.

 옥천,영동군 두 지역 모두 2석의 광역의원 정수를 가지고 있지만, 광역의원 하한선인 2만7천543명(2021년 7월말 기준)에 미달하기 때문에 청주 충주지역에 광역의원 1석씩 증가할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말 충북 선거구 획정위원회는 의원정수 등 자체 선거구획정 기초안을 마련해 이시종 도지사에게 제출했다.
 이시종 지사는 선거구 획정위원회 안을 국회 정개특위(정치개혁특별위원회)에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선을 전ㆍ후해 특별한 사유 없이 선거구 획정위원회 안대로 통과될 경우 충주는 지난 2010년 지방선거 이후 12년 만에 광역의원이 3석에서 4석으로 1석 증가하고 기초의원 정수는 현행과 같이19석(비례대표 2석 포함)으로 유지된다.
 광역의원 증가에 따른 신설 선거구 및 중폭이상의 기초의원지역구 변경을 앞두고 출마예정자들은 정개특위 통과 여부에 따라 기존 자신들이 생각하던 선거구가 분리될 경우 어떤 지역을 선택할지 고민에 들어간 모양새다.
 한편, 6,1 지방선거에 출마를 선언-고심하는 시.도의원 출마예상자들은 새로 편입될 선거구를 어떤 식으로 공략할지 당분간 혼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김윤환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