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 시민단체, SRF 소각시설확장 반대 또 반대 한다!

기사승인 2022.01.02  15:32:09

공유
default_news_ad1

- 시, 도로점용허가 신청 불허처분 결정... 소기의 성과

   
▲ 지난 12월30일 충북 충주참여연대 관계자들이 충주시청 앞에서 시민 건강권을 지켜야 한다고 호소하고 있다.

 [중원신문/조영하 기자]= 충주지역 4개 시민단체가 “목행동지역 SRF 소각시설사업 확장에 반대하고 반대한다”고 강력 주장하고 나섰다.

 지난 12월30일 충주참여연대는 충주시청 앞 광장에서 집회를 열고 충주시에 목행동 SRF 소각시설 운영업체가 신청한 도로점용 불허를 요구했다.
 이에 충주시는 31일 목행동지역 SRF 소각시설 사업가 신청한 도로점용 허가를 불허했다. 이로써 충주 시민단체는 소기의 성과를 거둔 셈이지만 시민서명운동은 계속 추진할 계획이다. 
 소각시설 운영업체는 SRF 소각으로 생산한 증기를 충주일반산단에 공급하기 위해 지난 7월 도로점용허가를 신청했지만, 시는 라면 봉지와 폐타이어 등 가연성 쓰레기로 만든 SRF 연료 특성상 주민 수용성이 필요하다고 보고 2차례 보완을 요구했다.
 충주참여연대는 충주시민단체 연대회의, 충주기후위기 비상행동, 충주시민참여연대, 충주지속가능발전협의회 등 4개 단체가 참여하고 있다.
 이들은 시가 도로점용허가를 업체에 내 준다면 서명운동을 전개하는 등 투쟁 강도를 높이겠다고 예고했다.
 시민단체는 시가 도로점용허가를 내주면 SRF 연료 사용량이 많아져 대기오염이 심각해질 것라고 우려 했다. 실제 SRF 연료는 소각 시 다이옥신 등 대기오염물질이 배출된다.
 이날 충주참여연대 관계자는 "조길형 충주시장의 수년전 약속을 생생히 기억한다"며 "조 시장은 약속을 지키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시장이라면 시민 건강권을 지켜야 한다"며 "도로점용허가는 시민 가슴에 대못을 박는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목행동 SRF 소각시설은 6년 전 다른 업체가 운영할 때도 산단 스팀공급을 추진했다가 무산됐다. 당시에도 시민 반대 목소리가 컸는데, 조 시장은 "내가 시장으로 있을 때 SRF 소각시설 허가가 들어오면 불허 처분했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조영하 사회부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