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조 기자의 新 쾌도난마 2 시의원님들, 당당하면 의원직 걸어라...

기사승인 2021.11.14  14:23:25

공유
default_news_ad1

- 의혹관련자 모두의 거래통장, 휴대폰 전부제출해라. 사실이 아닐 경우 본 기자는 목숨 걸겠다.

 [중원신문/조영하 기자]=  충주시 금가면 월상리 관광자원화사업과 관련해 불거진 사업주가 브로커 고용 민주당소속 일부 시의원에 대한 로비의혹에 대해 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위원장 직무대행 박상호)는 지난 10일 입장을 밝혔다.

 
▲ 위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각 언론사에 보낸 민주당 충주지역위 보도자료 전문(2021,11,10)

 [로비자금 의혹 떳떳하게 밝혀라 실명 밝히지 않으면 수사의뢰 불가피]

  [중원신문(발행·편집인 김승동)이 10월 31일과 지난 7일 보도한 ‘로비 자금 1억원을 찾습니다’와 ‘1억원 로비자금 향방 오리무중...’ 제하의 기사와 관련입니다.
 중원신문은 충주시가 금가면 월상리에 59억5천만 원을 들여 추진하는 관광자원화사업과 관련하여 C기업이 브로커를 고용해 충주시의회 민주당 소속 일부 시의원을 대상으로 1억 원의 로비를 시도했다고 익명으로 보도한 바 있습니다.
 그러나 해당 보도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어떤 관련도 없으며 모두 결백하다는 입장을 보였습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충주지역위원회(위원장 대행 박상호)는 거론된 익명의 사업주와 브로커가 떳떳하게 실명으로 해당 내용에 대해 입장을 밝힐 것을 요구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은 사법기관에 이에 대한 수사를 의뢰할 수 밖에 없음을 분명하게 밝힙니다.]
 
민주당충주지역위, 결백 주장하는 만큼 시민 의혹 해소책임 뒤따라 
시민단체, 도덕불감증 민주당시의원들 내년 선거서 낙선 운동 전개 움직임..
 
  충주지역위원회가 공개적으로 밝힌 핵심 요지는 소속 시의원 12명 전원이 사건과 무관하며 단돈 1원도 받은 의원이 없다는 것이다.
 우린 당당하니 사업주로 지칭된 A사 전 대표 B씨와 브로커로 추정되는 D씨는 자신들이 누구인지 밝히고 사건의 전모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한술 더 떠 유일하게 민주당 보도자료를 보도한 중부매일 정구철 국장은 ‘주간지 보도 반박’이란 제목의 기사에서 본보가 이들에 대한 실명을 밝힐 것을 충주지역위가 요구한다고 했다.
 “그렇지 않을 경우 민주당 소속 시의원들이 해당 신문을 사법기관에 수사의뢰하겠다”고 밝혔다고 했다.
 이와 관련 정 기자는 보도자료에 충실해 보도했다고 해명했지만 정확한 것은 사업주와 브로커가 실명으로 이를 밝히라고 요구한 것이 맞다. 만약 이행치 않을 경우 두 사람을 수사의뢰하겠다는 것이다.
 정 기자는 친절하게도 본보까지 수사의뢰 대상에 포함시켜 수사 가이드라인을 제시했다. 기왕이면 수사의뢰 대상에 민주당 일부 의원들까지 적시했으면 더 좋았고 기사에 대한 신뢰도 더 컸다.
 하지만 중요한 것은 민주당 의원들이 당당하고 자신 있으면 사업주와 이를 보도한 해당 기자를 우선적으로 고발하는 것이 타당하다.
 
일각에선 기자가 증거가 없기 때문에 주춤한다고 애써 위안을 삼는가...
 
  그 자리에는 본 기자의 큰아들도 분명히 있었다. 사업주는 부인할 수 없는 결정적인 증거를 남겼다.
 이제 와서 서로 아니라고 우기니까 심지어 사업주마저 “금가면 건에 대해서는 사실무근임을 확실히 전해드린다”고 (11월 8일 오후 2시20분 휴대폰 문자통해)오리발을 내 미니까 서로 쥐고 있는 거 수사기관에 전부 제출하기를 바란다.
 우선 사업주, 브로커, 당시 민주당 행정복지위원회 민주당 소속 시의원 6명 (조중근, 곽명환, 손경수, 김헌식, 정재성, 안희균) 모두 주거래은행 통장 사본과 사용하는 휴대폰을 임의로 제출해 포렌식 조사에 응하기를 요구한다.
 B농장사건 때처럼 휴대폰 분실 핑계 대고 은폐하지 말고 당당히 조사에 나서주기를 촉구한다.
 본 기자 또한 그동안 쓴 기사에 대해 일점일획이라도 거짓이 있다면 내 스스로 목숨을 내놓겠다. 죽음으로서 기사에 대한 당당함을 입증하겠다는 것이다.   
 그 만큼 이 사건에 대해서는 증거가 차고 넘친다. 사업주는 본 기자 뿐만 아니라 주변 몇몇 지인들한테도 1억 원 로비 사실을 밝혔다는 점이다.
 특히, 사업주는 일부 의원들 가운데 유독 반대가 심했던 E의원에 대해 나쁘다고 수차례 강조해 그 배경이 주목된다.

조영하 사회부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