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화려한 외출" 성공!

기사승인 2020.10.26  14:42:10

공유
default_news_ad1

- 국제영화제 새로운 도전·도약의 기틀 마련

   
▲ 22일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에서 개회사를 하고 있다.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이하 영화제)가 온라인을 중심으로한 새로운 영화제의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성공리에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무예의 정신, 영화로 발하다’(The sprit of martial arts, ignite with a film)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22일 <용루각:비정도시>의 개막작 상영작을 시작으로 힘찬 여정을 시작한 영화제는 26일 충주 시네큐에서 <카투만두에서 온 남자<The Man from kathmandu> 폐막작 상영을 끝으로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이번 영화제는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국내 최초로 자동차극장에서 ‘개막작 상영식’을 개최하여 관람객과 영화인의 호응을 받았다. 
  영화제 기간 동안 국내외 장·단편영화 18개국 71편이 충주 씨네큐, 탄금호 국제조정경기장 자동차극장, 청주 문의문화재단지 자동차극장 그리고 찾아가는 청풍명월 영화관(충주 신니면, 동량면)에서 관람객의 호응 속에 상영됐다.
 
▲ 부대행사로 ‘씨마프가 좋다’, ‘씨마프 똑똑똑’, 코로나19 대비 언택트형 영화GV 촬영과 ‘씨마프 어워즈 시상식’과 지역 청년예술인들이 참여한 ‘Art of Movie’ D-1 특별기획공연이 진행됐다.
 
  부대행사로는 ‘씨마프가 좋다’, ‘씨마프 똑똑똑’, 코로나19 대비 언택트형 영화GV 촬영과 ‘씨마프 어워즈 시상식’과 지역 청년예술인들이 참여한 ‘Art of Movie’ D-1 특별기획공연이 진행됐다. 
  또한 24일 진행된 학술세미나 ‘제2회 충주국제무예액션영화제 문화콘텐츠로서의 활용방안 모색’이라는 주제로 세미나가 열려 의미를 더했다.
  재단 김승환 대표이사는 “앞으로 무예액션영화제가 개최될 충주는 세계무술공원, 국제무예센터, 무술박물관이라는 하드웨어를 갖추고 있다.”면서 “택견의 중심지, 영화촬영지로 각광받는 비내섬, 탄금대 등의 명소가 있어 무예액션영화를 새롭게 조명하고 대한민국 무예 영화의 명맥을 잇기에 충분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특히, “무예액션영화제가 충주에서 새로운 발전의 토대를 이룰 것으로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이효진 기자

이효진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