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슈]충주아들 김경욱, 차기 국토부장관 0순위 임명만 남았나...

기사승인 2020.09.09  09:56:09

공유
default_news_ad1

- 박선호 1차관 연이은 구설수로...위태 VS 김경욱 인사검증은 OK!

   
▲ 19년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경욱 2차관(오른쪽)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왼쪽)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네이버 캡처)

   충주아들, 흙수저 출신 김경욱 전 국토부2차관이 차기 국토부장관으로 임명만 남았다는 말들이 나오고 있어 지역이 내심 반기는 분위기다.

 그 이유는 김 차관과 경쟁아닌 경쟁자인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이 2주택과 과천 땅에 이어 또다시 ‘이해충돌’ 논란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이번 ‘이해충돌’ 논란은 서울 강서구 준공업지역 부인과 가족 명의의 공장용 부지가 구설에 올라서다. 
 이에 박 차관과 국토부는 즉각 입장문 등을 내고 사실이 아니라며 강하게 해명에 나섰지만 부동산 시장 투기세력을 근절하겠다고 강조해온 국토부 차관이 잇따라 이해충돌·투기의혹에 휩싸이면서 주무부처의 정책 신뢰도가 크게 상처를 받고 있다.
 국토부는 지난 7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해 “차관 소유의 소규모 부지는 정부에서 발표한 준공업지역 앵커산업시설 조성 대상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런 해명까지 나오게 된 배경은 6일 SBS가 서울의 준공업지역인 강서구 등촌동 일대 공장 건물과 1681㎡(약 510평) 규모의 땅을 박 차관의 형, 누나, 부인이 소유하고 있어 이해충돌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기 때문이다.
 이 부동산은 2017년 12월 박 차관의 부친이 증여한 것으로, 박 차관은 공직자 재산 신고 당시 이 땅과 강남 아파트 1채, 과천 지역 땅까지 모두 39억여원이라고 밝힌 바 있다.
 문제는 박 차관이 지난 5월 주택 공급을 위해 준공업지역 규제를 풀고 공공융자를 지원해 주상복합이나 오피스텔을 짓게 하겠다는 ‘수도권 주택공급기반 강화대책’을 발표했었다는 점이다.
 주택대책 책임자인 박 차관이 오히려 대책을 통해 수혜자가 됐다면 이해충돌 여지가 다분하다는 해석이다. 부동산 업계에서는 박 차관의 발표대로 개발될 경우 박 차관 일가가 소유한 등촌동 건물과 땅만 시세로 200억원이 넘을 것으로 예측했다.
 이에 국토부는 “주택공급 확대를 위한 준공업지역 제도개선은 대규모 공장이전 부지를 대상으로 하는 것이다. 소규모 공장부지와는 관련이 없다”고 해명하면서 박 차관 일가의 땅은 대책 대상지가 아니라 이해충돌 소지가 없다고 밝혔다. 
 한편, 김경욱 전 차관은 지난4,15 충주지역총선에 출마해 충주발전 핵심사업으로 ‘원도심 5000억 투자유치. 우량 대기업유치. 충주역, 고속철도 환승역 격상 등을 실현시켜 충주 100년 번영의 기틀을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었다. /김윤환 기자

김윤환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