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현대엘리베이터, 충주이전 보조금대상 아니다... ‘특혜 논란’

기사승인 2020.07.30  11:04:49

공유
default_news_ad1

- 충주시, 시·도비 보조금 금액 공개 안 해 의혹.불만 증폭

   
▲ 30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도 이천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는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주 이전을 추진하면서 시로부터 큰 금액의 보조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뒷말이 무성하다.

   충주시가 현대엘리베이터를 유치하면서 막대한 보조금을 지원하는 것으로 전해져 ‘특혜’ 논란을 불러오고 있다.

 30일 충주시 등에 따르면 경기도 이천에 본사와 공장을 두고 있는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주 이전을 추진하면서 시로부터 큰 금액의 보조금을 받는 것으로 알려져, 뒷말이 무성하다.
 수도권에서 지방으로 이전하는 기업은 국가보조금(국비 70%·시비 30%)이 지원되는데 수도권과밀억제지역이 아닌, 경기도 용인시와 화성시, 이천시는 보조금 제외지역이다.
 따라서 이천시에서 이전하는 현대엘리베이터는 국가보조금을 받을 수 없지만, 충주시는 현대엘리베이터 유치를 위해 국비를 제외한 지방비를 쓰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주시민들의 혈세가 보조금으로 쓰인다는 의미다. “시가 특정 업체만 예외 규정을 둬 혜택을 주고 있다”며 충주지역 기업들이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지역 업체 한 관계자는 “수도권에서 이전하는 기업에만 수억에서 수십억 원의 혜택을 주는 것도 문제가 있는데, 여기에 예외 조항까지 둬서 지원하는 것은 ‘명백한 특혜’”라며 “지자체가 이중잣대로 기업체를 평가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대해 시는 현대엘리베이터가 수도권 이전 기업에 해당되지 않는다는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보조금 액수는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보였다.
 시 관계자는 “수도권 이전 기업은 아니지만 대기업 유치를 위해 충북도와 충주시가 적극적으로 나설 수밖에 없었다”면서 “현대엘리베이터에 보조금이 나가지만 금액을 공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엘리베이터는 지난 8일 충주 제5일반산업단지에서 신공장 건축을 위한 기공식을 열었다.
 신공장은 전형적인 제조업으로 인식되던 승강기 산업에 사물인터넷(IoT),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팩토리로 건설될 예정으로, 2022년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우재승 기자

우재승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