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종교] 신천지예수교회, ‘2020년 하나님 통치 원년’ 선포

기사승인 2020.01.14  18:14:55

공유
default_news_ad1

- 제36차 정기총회 개최 “실상 복음 대세화 이룰 것” 다짐

 
   
▲ 지난12일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올해를 ‘하나님 통치 원년’으로 선포했다.
 


목회자 성경교육 통한 한국교회 소성… 전성도 제사장 교육으로 내실

기하급수적 성장 가속화… 선교센터 수강생 342% 증가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총회장 이만희·이하 신천지예수교회)이 올해를 ‘하나님 통치 원년’으로 선포, 성경의 예언이 이뤄진 실체를 증거하는 ‘실상복음’의 대세화를 2020년 주요 역점사역으로 발표했다. 
 특히, 기성교단 목회자가 ‘실상복음’을 배워 이를 교인들에게 가르칠 수 있도록 목회자를 대상으로 한 말씀교육을 대폭 확대하겠다는 획기적인 계획을 밝혀 지난해 10만 명 수료식에 이어 교계에 신선한 충격을 가져올 것으로 전망된다. 
 신천지예수교회는 지난 12일 총회본부가 있는 경기도 과천교회에서 지난 한 해를 결산하고 올 한해의 비전과 활동목표를 발표하는 ‘유월절 기념예배 및 제36차 정기총회’를 개최해 이 같은 계획을 밝혔다. 
 이 자리에서 신천지예수교회는 지난해 총회본부와 12지파 활동 및 올해 주요 계획, 국내외 교회·선교센터 현황, 재정?부동산 현황 지표 등을 공유했다.  
 이날 발표된 정기총회 자료에는 지난해 12월 현재 신천지예수교회의 성도는 총 23만 9천353명(국내 20만7천504명, 해외 3만1천849명)으로 전년도 12월의 20만 2천899명에 비해 18%의 순증가를 기록했다.  
 지난 해 선교센터를 수료한 10만여 명의 수료생 중 새신자 교육 등 최종 과정을 마친 3만 6천454명이 지난 해 말 공식 재적인원에 포함됐으며, 나머지 약 7만 명의 수료생들은 올해 재적인원에 포함된다.  
 이날 신천지예수교회는 현재 국내 72개를 포함해 전 세계 30개국에 총 108개 교회와 509개(국내 306개, 해외 203개) 시온기독교선교센터를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 신천지예수교회 현황 도표
 
 선교센터의 현 수강자는 8만 490명으로(지난해 말 기준) 전년 대비 341.8%나 증가해 올 연말에는 10만 수료식은 물론 20만 수료식도 가능할 것이란 전망이 제기되고 있다.
 신천지예수교회 전 성도는 이날 하나님의 통치가 ‘실상복음’이라는 탁월한 말씀이 있기 때문에 가능하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시키고 이를 전파하는데 더욱 매진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이를 위해 △목회자 대상 말씀교육을 통한 한국교회 소성과 △선교센터 증설에 따른 신학 사명자 1천 명 배출 △시온기독교선교센터 10만 명 수료식 개최 △신천지예수교회의 체험 및 소통 프로그램 활성화 △전성도 제사장 교육 △담임 및 신학 사명자 정기 시험을 통한 실력 향상 등을 제시했다. 
 특히, 목회자 대상 말씀교육은 가장 눈에 띄는 활동계획으로, 실제로 지난 해 실시한 ‘전국순회 말씀대집회’ 등을 통해 현재 100여 명의 기성교단 목회자들이 신천지예수교회에서 성경공부를 하고 있어 올해는 목회자 수강생을 1천 명으로 대폭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만희 총회장은 “예수님께서는 자신이 유월절 어린양이 되어 피와 살을 주셨고 이는 오늘날 하나님의 새 나라 새 민족을 창조해 하나님께서 통치하시는 세상을 만들기 위함이었다”며 “그것을 깨달은 우리는 은혜를 보답하는 마음으로 하나님의 일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오늘날 우리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가? 하나님께서는 생육하고 번성하고 정복하고 다스리라고 하셨다. 그래야 하나님께서 통치하는 세계가 이루어진다. 철없는 신앙은 그만두고 하나님의 목적을 이뤄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 총회장은 마지막으로 “오늘 정기총회를 통해 하나님 앞에 금년 계획을 보고 드렸다. 거짓되고 형식적인 신앙은 절대 해서는 안 된다”며 “노력하면 하나님께서 도와주시는 만큼 새 시대 새 사람으로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도록 하자”고 당부했다. /이효진 기자

이효진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