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충주시의회운영위, 제역할 못했나...

기사승인 2019.12.01  13:47:21

공유
default_news_ad1

- 원칙 무시한 의회 무용론 나와

   
 

   충주시의회운영위원회(위원장 박해수)가 의회사무국소관 제3회 추경예산안을 심사도 하지 않았는데... 왜? 심사를 하지 않았는지 시민들이 궁금해 하고 있다.

 원칙대로라면, 지난달 27일 28일 양일간 각 상임위별로 사전 심사를 해야 하는데, 정작 운영위원회는 위원장의 부재로 인해 논의 자체가 없었다는 것이다.
 이에 의회사무국은 논의 자체가 없었던 것은 아니고 위원장이 해외에 있다는 사실을 전혀 몰랐으며, 위원장에게 수차례 전화통화를 시도 하였고, 의장. 부의장과 논의하여 예결위로 넘어간 사안이라고 밝혔다.
 또한 지난 11월12일 본회의 전체의원간담회에서 조길형 충주시장이 중앙정부의 경제활성화 측면에서 예산 조기집행에 관해 12월 18일 추경처리에 앞서 3일 통과되어 조속한 집행이 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를 구한 상태였다는 것이다.
 충주시의회가 운영위원회를 개최해 예산 심사를 하고 본회의에 상정하는 절차를 밟지 않고 예결위원회로 떠넘긴 것은 시민의 대의기관인 충주시의회가 본연의 책임을 하지 못하고 원칙마저 잃어버려 의회 무용론까지 대두되고 있다.
 의회사무국관계자는 “수차례 운영위원장과의 전화통화시도 끝에 박 위원장으로부터 해외출장중이니 안희균 부위원장 직무대행으로 운영위를 열 것을 주문했다”고 전했다.
 안희균 운영위부위원장은 이 논란에 대해“박해수 위원장으로부터 직접 전달받은 사실이 없어 위원회를 열지 못했다”라고 밝혔다.
 다른 운영위원들은 “위원장본인이 해외 출타가 미리 잡혀 있었으면 운영위원들과도 미리 상의를 했어야 한다”며 “이런 선례를 남기면 타 상임위에도 똑같은 선례를 남길 수 있어 시민들로부터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본보는 박해수 위원장의 입장을 들으려고 수차례 통화를 시도 했지만 연락이 되지 않았다. 
 한편, 지난달 18일부터 충주시의회와 충북원협이 대만에서 국내수출업체 현지바이어의 4자간 명품 충주사과 대만수출확대를 위한 판촉전을 벌였다.
 그러나 박해수 의원은 대만수출확대 판촉전에 산건위 소속 위원중 유일하게 불참해 논란이 됐었다. /김윤환 기자

김윤환 기자 don2009@hanmail.net

<저작권자 © 중원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